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근 2년간 전국서 새 아파트 '100만가구' 쏟아져

최종수정 2016.12.01 08:57 기사입력 2016.12.01 08:52

댓글쓰기

2년간 97만2975가구 공급…전국 재고아파트 10% 규모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최근 2년 전국에서 신규 공급된 아파트가 100만 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재고 아파트의 10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51만8015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데 이어 올해 45만4960가구(12월 예정물량 포함)가 분양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2년 동안 97만2975가구가 쏟아진 것이다. 한해 평균 50만 가구 안팎으로 공급된 셈인데, 2000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27만여가구가 공급됐던 데 비해 80% 가량 급증한 수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2년간의 신규 아파트 공급량은 재고 아파트의 10분의 1에 이르는 규모이기도 하다. 전국 재고 아파트는 이달 기준 948만2809가구로 집계됐다. 시도별 전체 아파트 규모와 비교하면 경기(251만9129가구)와 서울(159만2774가구)을 제외한 15개 시도의 아파트 가구수를 웃돌고 있다.부산(69만3724가구)내 전체 아파트의 1.4배에 달하고 인천(56만5493가구)과대구(52만1594가구) 아파트 수와 비교하면 2배 가량 많은 수준이다.

이처럼 최근 2년새 신규 공급물량이 급증한 것은 분양시장 호조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올해의 경우 공급과잉 우려와 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당초 분양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었다. 그러나 강남 재건축을 중심으로 청약 열풍이 분데다 분양 열기의 '막차'를 타기 위한 건설사의 밀어내기 분양이 더해지면서 물량이 대폭 늘었다.
시장에서는 신규 공급물량 대부분이 내년과 내후년에 입주하는 것을 감안하면 향후 2년간은 지역에 따라 공급과잉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단 내년부터 분양물량은 11·3대책으로 청약규제가 강화되고 내년부터 잔금대출(집단대출)에도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되면서 감소 추세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