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기업 女근로자 임금, 男 65% 수준"

최종수정 2016.10.13 09:51 기사입력 2016.10.13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국내 100대 기업에서 일하는 여성의 평균 임금이 남성의 6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임금격차가 가장 큰 대기업은 GS글로벌이고, 대한유화, 두산건설이 그 뒤를 이었다.

13일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실이 한국노총 중앙연구원에 의뢰해 국내 상위 매출 100대 기업의 경영 및 노동관련 지표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국내 100대 기업에서 일하는 여성의 연봉은 평균 4800만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남성 평균 연봉(7400만원)의 64.9% 수준이다. 또한 여성의 평균 근속연수는 7.5년으로 남성 평균(12년)보다 4.5년이 짧았다. 100대 기업의 평균 여직원 비율은 18.9%에 불과했다.

100대 기업 중 성별 임금격차가 가장 큰 곳은 GS글로벌로 여성임금이 남성임금의 42.5% 수준에 그쳤다. 다음으로 대한유화(44.0%), 두산건설(44.6%)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 임금격차가 큰 기업들은 대체로 여성의 임금이 평균 수준보다 낮고, 근속년수가 짧고, 여직원의 비중이 높은 특성을 보였다.

김 의원은 "여성에게 대기업은 여전히 문턱이 높고, 어렵게 입사해도 승진이나 주요 보직 배치에서 밀릴 뿐만 아니라 낮은 임금을 감수해야 하는 열악한 현실”이라며 “이미 15년 전부터 국제사회에선 여성인재 활용을 국가의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음에도 국내 기업은 아직도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두터운 유리천장으로 국가성장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