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마감] 파운드화 하락세 지속…英증시 겨우 상승

최종수정 2016.10.08 02:52 기사입력 2016.10.08 02: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7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파운드 약세 영향이 이틀째 지속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64% 상승한 7044.39를 기록하며 7000선을 넘어섰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0.74% 하락한 10,490.86으로 장을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전날보다 0.67% 내린 4,449.91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 역시 0.63% 빠져 3,002.56을 기록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이날도 6.1%가 폭락했다가 낙폭을 줄였다. 현재 파운드당 1.26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파운드화는 최근 연일 31년래 최저 수준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파운드 약세가 영국의 수출 경쟁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일반적 전망에 영국 증시는 소폭 반등했다.
영국 증시에서는 원자재업체 글렌코어와 HSBC 은행이 각각 4.27%와 2.80% 올라 상승장을 견인했다. 독일 증시에서는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그룹이 2.92% 하락하고, 프랑스 증시에서는 푸조가 3.77% 내렸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