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마감] 브렉시트 우려, 파운드 급락에 약세 마감

최종수정 2016.10.07 02:08 기사입력 2016.10.07 0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6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브렉시트 현실화 우려와 파운드화 가치 하락 등으로 초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하락 마감했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7% 하락한 6999.96을 기록하며 7000선 아래로 내려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도 0.16% 내린 1만568.80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는 전날보다 0.22% 내린 4480.10으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0.15% 오른 3030.79를 기록했다.
이날 유럽 증시는 개장과 함께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하지만 브렉시트에 대한 불안감으로 파운드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약세로 돌아섰다.

파운드화 환율은 파운드당 1.2649 달러로 전날보다 0.8% 하락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최저치를 계속 경신하고 있다.

장초반 2%대의 상승세를 보였던 독일 도이체방크 주가는 재정 건전성 논란을 이기지 못하고 0.25% 내렸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