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리그 클래식, 2016년 3차 구단별 유료관중 현황 발표

최종수정 2016.10.03 12:04 기사입력 2016.10.03 12:04

댓글쓰기

유료관중 1위 서울, 1경기당 평균 유료관중 17,054명 불러모아

FC서울 / 사진=FC서울 제공

FC서울 / 사진=FC서울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3라운드를 마친 3일 현재 기준 각 구단별 평균 유료 관중수를 공개했다.

가장 많은 유료관중수를 기록한 구단은 FC서울로, 경기당 평균 유료관중 17,054명을 유치하였다. 서울은 총 관중수에서도 1위를 기록(19,692명)하여 단연 K리그 최고의 티켓파워를 입증하였다. 1위 서울의 뒤를 2위 전북(유료 12,107명 / 총 16,407명), 3위 수원(유료 10,781명 / 총 11,763명)이 뒤따랐다.

유료 관중 비율 1위는 포항으로 평균관중 8,244명 중 97.1%인 8,007명이 유료 관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 전남 역시 90% 이상의 유료관중 비율을 기록하였으며, 클래식 12개 구단 평균 유료관중 비율은 76.1%이다.

유료관중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구단은 울산이다. 울산은 올 시즌 6,839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하였고, 이는 작년 평균보다 2,361명이 늘어난 성과이다. 총 관중 역시 작년대비 2,638명이 증가해 8,917명을 기록했다.

연맹은 지난 2012년부터 실 관중 집계시스템을 도입하고 구단별 유료관중 및 객단가를 발표하여 구단의 유료 관중 유치에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
또한, 연맹은 구단별 관중 실적에 따른 ‘풀 스타디움상’과 ‘플러스 스타디움상’,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독려하는 ‘팬 프렌들리클럽 상’등을 도입했으며 마케팅 아카데미, 각종 매뉴얼 제공 등을 통해 구단의 관중 유치에 힘을 보태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