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엑소 예능 신고식, 레이의 포복절도 정준하 바운스 따라잡기

최종수정 2016.09.18 00:12 기사입력 2016.09.18 00:12

댓글쓰기

레이 정준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레이 정준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에 출연한 엑소가 혹독한 예능 신고식에 진땀을 뺐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과 엑소의 콜라보레이션 무대에 앞서 '무한도전' 멤버들과 엑소 멤버들의 상견례가 이뤄졌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엑소에게 "예능 댄스를 배워야 한다"며 막춤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첫 번째 타자로 나선 엑소 레이는 절제된 바운스로 자신만의 예능 댄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유재석은 "웃음이 부족하다. 우리 멤버 중에 레이와 비슷한 느낌으로 춤을 추는 사람이 있다. 보고 배워라"라며 정준하를 댄스 스승으로 추천했다.
이에 정준하는 "바운스는 굵어야 한다"며 엉덩이를 좌우로 크게 흔드는 바운스를 전수해 엑소를 경악케 했다.

정준하의 춤을 본 레이가 머뭇거리자 박명수는 "너 우리가 창피하냐? 우리가 웃음 판다고 창피해?"라며 레이를 다그쳤고, 레이는 곧장 청출어람의 예능댄스를 펼치며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흡족한 웃음을 선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