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가용 불법택시 신고하면 100만원 드려요"

최종수정 2016.08.26 06:00 기사입력 2016.08.26 06:00

댓글쓰기

시, 9월부터 강남·홍대 등지에서 연중상시 심야시간 자가용 불법택시영업 단속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사진=아시아경제DB)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시가 9월부터 연중상시로 심야시간 강남, 홍대, 종로 등 유흥업소가 밀집한 주요 장소에서 자가용 불법택시영업을 단속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자가용 불법택시는 강남, 종로, 홍대 등 택시잡기가 어려운 지역에서 택시를 잡으려는 시민, 주로 술에 취한 승객에 접근해 가격흥정을 통해 영업을 하는 형태다.
시는 단속결과 위반사실 적발 시에는 해당 경찰서에 고발(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하는 한편 자동차 운행정지(180일)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자가용 불법택시영업을 신고하면 100만원의 신고포상금도 지급된다.

시는 심야시간 택시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현재 강남 중심으로 시범 운행되는 심야콜버스를 연내에 종로, 홍대 등까지 확대 운행할 계획이다. 특히 택시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연말에는 개인택시의 심야시간 부제 한시적 해제 등 다양한 공급확대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자가용 불법택시는 사고 발생 시 보험보상이 안되고 운전기사 범죄경력조회 등 검증시스템도 없어 각종 범죄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들은 과속 난폭운전에 바가지요금, 심지어 합승까지 일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완수 시 택시물류과장은 “시민여러분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자가용 불법택시를 이용하지 말 것을 당부 드리며, 심야시간대 택시이용불편 해소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