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저녁 있는 삶' 필요" 孫 "얘기 나누자"

최종수정 2016.08.21 17:05 기사입력 2016.08.21 17:05

댓글쓰기

安 "'저녁 있는 삶' 필요" 孫 "얘기 나누자"
安 "'저녁 있는 삶' 필요" 孫 "얘기 나누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와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상임고문은 21일 만남을 갖고 정국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박형규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손 전 고문을 만나 "요즘은 예전에 하셨던 말씀대로 '저녁이 있는 삶'이 정말로 필요한 때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 전 대표는 손 전 고문에게 "현장을 다녀보면 어려움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란 것을 많이 느낀다"며 "세대와 계층을 불문하고 강연을 다닐 때 거의 모든 사람이 지금은 좀 희망을 찾기 힘든 상황인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손 전 고문은 "우리나라가 자칫 수렁에 빠지지 않을까 염려가 든다. 저도 그런 고민은 하고 있다"며 "언제 한번 좋은 자리를 만들어 얘기를 나누자"고 화답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