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도시텃밭 면적 5년 새 5배…"가족과 대화 많아져"

최종수정 2016.07.11 14:19 기사입력 2016.07.11 14:16

댓글쓰기

2011년 기준 29㏊에서 올 상반기 143㏊…약 5배 증가

▲서울시 인포그래픽스 제191호

▲서울시 인포그래픽스 제191호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의 도시텃밭 면적이 2011년에 비해 약 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 인포그래픽스 제 191호 '서울 도시텃밭, 얼마나 늘었나?'에 따르면 서울의 도시텃밭 면적은 2011년 29㏊에서 올 상반기 기준 143㏊로 약 5배 증가했다.

서울시는 2012년을 도시농업 원년으로 선포했다. 도시농업이란 주말농장, 옥상텃밭, 도심 속 자투리텃밭, 상자텃밭 등을 가꾸는 활동이다. 시는 도시농업을 통해 건강증진, 도시환경 개선, 가족과 이웃의 소통의 장 마련, 일자리창출 등 기능이 수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시텃밭 종류는 주말농장이 면적 75㏊(52.7%)로 가장 컸으며 그 다음은 도심 속 자투리텃밭 25㏊(17.2%), 학교 농장이 16㏊(11.4%), 공원텃밭이 12㏊(8.5%) 순이다.

텃밭 활동 참여자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텃밭 활동을 시작한 후 변화된 내용 중에선 가족과의 대화가 많아졌다(77.1%)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거주지역 이웃과 대화(67.9%), 즉석식품 섭취량이 줄었다(58%)등이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