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2016] 포르투갈 수비수 페페, 결승전 MOM 선정…“숨은 일등공신”

최종수정 2016.07.11 08:52 기사입력 2016.07.11 08:52

댓글쓰기

사진=유로2016 공식 트위터

사진=유로2016 공식 트위터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포르투갈이 유로 2016 우승컵을 들어 올린 가운데 수비수 페페가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11일 새벽(한국시간) 포르투갈은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개최된 유로2016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개최국 프랑스를 1-0으로 꺾었다.

이날 경기를 승리로 이끈 건 에데르였다. 후반 34분 산체스와 교체돼 투입된 에데르는 연장 후반 극적으로 결승골을 득점했다. 비교적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에데르는 연장 후반 4분 아크 부근에서 시원한 슈팅으로 프랑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의 숨은 일등공신은 페페였다. 페페는 호날두의 부상으로 흔들릴 뻔한 포르투갈에 큰 힘을 보탰다. 철벽 수비로 프랑스를 막아낸 페페는 120분 동안 단 한 골도 허용하지 않으며 귀중한 승리를 이끌었다.

이에 유럽축구연맹(UEFA)은 경기 직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페페를 경기 최우수 선수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