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潘총장 극비회동說…靑 "인사차 잠시 만난 것"

최종수정 2016.07.08 10:25 기사입력 2016.07.08 08: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4월 워싱턴 D.C. 핵안보정상회의 때 별도로 극비 회동을 가지고 현안을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만남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인사를 나누기 위한' 의례적 만남이었을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두 정상간 극비 회동이 있었냐는 질문에 "공개된 장소인데 그게(극비 회동) 되겠냐"며 "(핵안보정상회의) 세션1이 끝나고 휴식시간에 반 총장께서 인사차 찾아오셔서 본회의장에서 잠깐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 사전에 조율되거나 일정이 잡혀 있었던 그런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회동 시간이 20여분이나 꽤 깊은 대화가 오고갔을 것으로 관측된다는 시각에 대해선 '20분이라고 확정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하며 "인사차 찾아와서 잠깐 (만났다)"이라고 했다.

한편 반 총장은 박 대통령과의 회동 이후인 지난 5월 한국을 찾아 대권 도전 계획을 시사해 관심을 끌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