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수지, 설렘과 악연을 안고…시작부터 롤러코스터 운명

최종수정 2016.07.08 07:39 기사입력 2016.07.08 07:39

댓글쓰기

함부로 애틋하게/사진=KBS2

함부로 애틋하게/사진=KBS2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김우빈과 수지의 학창시절이 그려진 '함부로 애틋하게'가 처음부터 롤러코스터 운명을 담아내고 있다.

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2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에선 신준영(김우빈)과 노을(배수지)의 고등학생 시절이 나왔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신준영은 스타검사 최현준(유오성)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비밀을 알고 어머니의 소원대로 검사가 되기 위해 공부에만 매진했다.

한편 정 많고 마음 따뜻한 고등학생 노을은 여학생들의 관심을 외면하는 신준영을 찾아갔다.

절친 나리가 신준영에게 차이고 슬퍼하자 이를 따지기 위해 찾아간 것. 신준영은 그런 노을을 무시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노을은 신준영을 오래 전부터 좋아했었고 신준영이 다른 여학생과 있는 모습에 고백을 포기했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준영이 노을에게 설레는 선전포고를 하는 장면도 등장했다.

신준영은 노을에게 “네가 날 꼬셔봐. 너한테 미쳐서 공부도 못하게. 검사 같은 거 꿈도 못 꾸게”라고 말했다.

이에 노을은 어이없는 표정을 지으며 자리를 뜨려고 했지만, 신준영은 노을을 잡아 앉히며 “네가 날 못 꼬시면 내가 널 꼬신다”라고 덧붙였다.

노을의 가정사도 그려졌다. 노을은 아버지(이원종)를 보고 반가운 마음에 미소 지었지만 눈앞에서 윤정은(임주은)이 아버지를 치고 달아나는 모습을 보게 된다.

노을은 아버지를 친 범인이 자수했다는 소식에 경찰서를 찾아갔지만 자수한 사람은 어떤 남자였다. 노을은 "이 사람 아니다. 우리 아빠 친 사람은 여자였다"며 분노했다.

그 사이 노을은 검찰청을 찾아가 최현준의 차에 손을 댔다. 최현준을 만난 노을은 "우리 아빠 뺑소니 수사 이렇게 끝내시면 안 된다. 아직 범인이 안 잡혔다. 자수한 아저씨는 범인이 아니다. 뒤에 대단한 힘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고 말하며 최현준과의 악연을 암시했다.

최현준은 그런 노을에게 "삼류소설이다. 내가 한가한 사람이 아니다"며 노을을 피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