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가 기업가치에 미칠 영향 '환율·불확실성·유럽 사업'

최종수정 2016.06.27 07:54 기사입력 2016.06.27 07: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신영증권은 27일 브렉시트가 개별 기업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환율, 불확실성, 유럽사업 등 세 가지로 요약했다.

첫째, 환율 변동으로 인한 영향이다. 안전자산이라 할 수 있는 달러 및 엔화가 이미 강세를 보이고 있고, 이러한 기조가 유지된다면 국내 일부 수출업체에 유리하고 원자재 수입업체에는 불리할 것이다.
둘째, 불확실성, 불안심리 확대로 인한 영향을 들 수 있다. 이는 경기 위축으로 연결돼 유럽 및 미국 경기가 위축된다면 이들 시장을 대상으로 수출업을 영위하는 업체에 부담요인이다. 이미 조선, 해운업 구조조정으로 내수 위축이 우려되는 국내 소비 역시 장기적으로는 추가적인 부진이 우려된다.

셋째, 유럽과 직접 거래가 많은 기업들에 대한 것이다. 이는 주로 관세혜택과 관련된 경우가 많으며 영국 이탈이 2년 동안 유예되므로 해당 기간 내 한-영 FTA 체결이 성사된다면 상당부분 해결 가능하다는 여지가 있다.

서정연, 이재일 신영증권 연구원은 "요컨데 단기적으로는 불안 심리 가중, 경기 불확실성 증대, 외국인 수급 이탈 등으로 인해 시장에 추가적인 조정이 불가피할 수 있다"며 "그러나 탄탄한 펀더멘털을 보유하고 있거나 턴어라운드 국면에 진입해 실적 회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 업체들을 중심으로 이번 조정을 저점 매수 기회로 삼아볼 만 하다"고 조언했다.
신영증권은 낙폭 과대시 매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기업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 , 코리아오토글라스 , 대림산업, 파라다이스 등을 추천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