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쟝센 영화제’ 신민아 “스케일 커진 미쟝센 영화제, 저와 함께하시죠”

최종수정 2016.06.23 19:19 기사입력 2016.06.23 19:19

댓글쓰기

신민아

신민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배우 신민아가 앞으로도 미쟝센 단편 영화제에 계속 참석할 것이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 개막식에 배우 신민아가 명예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강형철, 엄태화 감독과 4만번의 구타 부문 심사를 담당했다.
신민아는 이날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미쟝센 영화제에서 함께 하겠다"며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네 번째 참석한다. 처음에는 광고 모델로 접하게 됐는데 회를 거듭할수록 한국 영화계에서 영향력 있는 영화제로 성장하는 것 같아서 기쁘고 축하드린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또 신민아는 "지금 한 편 빼놓고 (영화를) 다 봤는데 아이디어에서부터 스케일이 너무 커져서 놀랐다"며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영화제가 될 것 같다. 나도 앞으로 더 참여할 수 있으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영화제 개막식에는 운영위원장 이현승 감독과 공동 대표 집행위원 조성희, 엄태화 감독 그리고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최동훈, 이용승, 백종열, 노덕, 이병헌, 권혁제, 강형철, 이경미 감독 등이 참석했다.
또 명예 심사위원을 맡은 배우로는 오달수, 정려원, 안재홍, 신민아, 정은채, 김꽃비, 진희경 등이 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은 장르의 상상력을 시험하고 독창적인 단편영화를 격려하는 목적으로 열리는 영화제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8일간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에서 열린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