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광산구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 이웃 집수리 나서

최종수정 2016.06.21 13:54 기사입력 2016.06.21 13:54

댓글쓰기

광주 광산구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 이웃 집수리 나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 광산구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회장 유희권)가 21일 ‘사랑의 집 고쳐주기’에 나섰다.

집수리는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가 이웃과의 면담을 진행하던 중 김모(47·남) 씨의 딱한 상황을 접하면서부터 시작했다.
심한 천식을 앓은 부인과 초등학생 자녀를 일용직 근로로 부양하는 김씨는 최근 허리 수술을 받은 후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수술과 천식으로 거동이 불편한 김씨 부부는 낡은 집을 수선하거나 청소하기도 버거운 상황이다.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원 7명은 이날 오전 김씨 집을 찾아 장판과 벽지를 새로 교체하고, 집안에 널브러진 각종 쓰레기를 말끔히 치웠다. 또 정리전문가와 연계해 집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관리하는 방법도 김씨 가족에게 알려줬다.

월곡2동 새마을협의회는 지난해 고려인 동포와 함께 ‘깔끔이 봉사단’을 결성해 마을 청결 활동에 나서는 등 지역 봉사를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