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O리그 400만 관중 눈앞…880만이 보인다

최종수정 2016.06.21 12:29 기사입력 2016.06.21 10:45

댓글쓰기

잠실야구장[사진=김현민 기자]

잠실야구장[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6 프로야구가 400만 관중 돌파를 눈앞에 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가 21일 관중 4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KBO 집계 결과 전체 720경기 중 44.6%인 321경기를 마친 20일까지 총 393만9939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400만 관중까지는 6만61명 남았다. 이날 다섯 개 구장에서 경기가 정상적으로 열린다면 무난히 400만 관중을 돌파할 수 있다.

326경기 만에 400만 관중을 달성하면 지난해 386경기보다 60경기나 빠르다. 역대로는 2012년 255경기, 2011년 307경기에 이은 세 번째 최소경기 기록이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1만2274명으로 이대로라면 올 시즌 KBO가 기대하는 목표 관중 868만 명을 넘어 880만 명도 기록할 수 있다.

올해 KBO 리그는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2강 체제 아래 뜨거운 중위권 싸움으로 6월 들어서도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다섯 경기에는 총 10만9352명이 입장해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11만4085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 하루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이달에 열린 여든한 경기 중 총 여덟 경기가 매진을 기록했다.
올 시즌 관중은 지난해 동일 홈경기 수 대비 15% 증가했다. 구단별로는 새 구장에서 시즌을 맞은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가 각각 101%, 44%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 1, 2위를 달리고 있다. 잠실구장을 같이 쓰는 두산과 LG 트윈스는 홈 관중 50만 명을 돌파했다. 특히 두산은 55만3792명이 야구장을 찾아 열 개 구단 중 관중 수 1위에 올랐다. LG가 53만1485명으로 뒤를 잇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