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모닝FM' 노홍철 "장소연, 동창인지 궁금…밥 살테니 연락 줘"

최종수정 2016.06.13 09:34 기사입력 2016.06.13 09:34

댓글쓰기

노홍철. 사진=스포츠투데이DB

노홍철.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배우 장소연과 동창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노홍철은 영화 '곡성'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노홍철은 곡성에 출연한 배우 장소연을 언급하며 "장소연씨, 고등학교 동창인지 아닌지 궁금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현대고등학교를 나왔다. 가명을 쓰는지 검색해 봐도 안 나오더라"며 "장소연씨가 곽도원씨를 바라보는 눈빛이 너무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노홍철이 "혹시라도 그 분의 지인이 이 방송을 보고 있다면 말해 달라"면서 궁금증을 드러내자, 청취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보냈다.
장소연이 고등학교 동창인 것을 안 노홍철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 말미에는 "장소연 보고 싶다. 밥은 내가 살 거다. 보고 싶다. 밥 먹고 싶다. 남편 될 사람도 보고 싶다. 여기 MBC니까 연락해라"라고 거듭 강조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장소연은 영화 '곡성'에서 부인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