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한류상품박람회서 1.5억弗 수출 성과

최종수정 2016.05.23 11:00 기사입력 2016.05.2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지난 12~21일 중국 선양, 시안, 충칭에서 연속으로 개최한 한류상품박람회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1억 5000만달러의 실질적인 수출성과를 거뒀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중국 한류상품박람회에는 국내기업 346개사와 현지 바이어1366개사가 참가했고, 일반 참관객도 13만8000여명(시안 실크로드 박람회 참관객 10만여명 포함)에 달하는 등 규모면에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성과면에서도 4230건, 4억5000만달러 규모의 수출상담이 이뤄졌다. 또 현장계약( 63건, 8000만달러)·MOU를 포함해 총 1415건, 1억5000만달러 규모의 실적을 거뒀다. 지난해 상하이 한류상품박람회 당시 국내 기업 107개사와 바이어 400개사가 참가새 수출상담 2억달러, 수출성과 7200만달러를 기록한 것과 비교할 때 배 이상이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은 이번 박람회는 한중 FTA를 계기로 한류융합 비즈니스를 통해 중국 내수시장 진출 및 양국 기업간 소비재분야 무역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드라마 등 한류의 여세를 몰아 한류상품마케팅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중국 내 성장잠재력이 높은 중국 내 2선 거점도시인 선양, 시안, 충칭에서 릴레이 한류상품박람회를 개최한 것이다.
국내최대 종합상사인 ‘포스코대우’는 중국 ALOG사와 중국판 ‘정글의 법칙’에 PPL로 노출된 국내 중소기업 제품(셀라화장품)의 1000만달러 수출MOU를 체결하여, 한류융합 비즈니스 및 대중소기업 동반진출에 의미있는 성공사례를 남겼다.

‘네오팝’은 인천창조경제센터에 입주한 스타트업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애완동물 LED목줄’이라는 아이디어 상품으로 선양추동유한공사 등 5개사와 31만달러 규모의 현장계약 및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안 박람회에 참가한 업체 가운데 탈취제 및 방향제 전문게 기업인 ‘쿠스코’는 신규제품(3종)을 개발하여 Lemu 등 4개사와 40만달러 규모의 MOU를 체결했다.

콘텐츠 전문업체인 ‘에픽캔’의 경우 충칭에서 ‘충칭고원문화방송유한공사’와 웹드라마 'Only You'의 공동제작에 대한 31만달러 규모 계약을 체결하는 등 앞으로 콘텐츠 분야에서의 활발한 중국 진출이 기대된다.

이번 한류상품박람회에는 하지원, 위너, 레드벨벳, 블락비, 추자현 등이 홍보대사로 참여했다. 엑소 멤버 ‘찬열’은 선양 개막행사에 특별게스트로 ‘한중 기업간 계약 체결식’에 참여해 현지 매체에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한류상품박람회를 계기로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과 협업하여 한류융합 마케팅을 통한 한국산 소비재 붐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8월에 브라질 리우 올림픽과 연계한 한류상품박람회를 추가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식의 한류융합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