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김수희 "딸 찾아서 두들겨 패주고 싶었다"며 3년간 만나지 않은 사연은?

최종수정 2016.05.22 11:56 기사입력 2016.05.22 11:56

댓글쓰기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가수 김수희가 자신의 딸의 가수데뷔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수희와 그의 딸 이순정이 출연, 3년간 서로 만나지 않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희의 딸 이순정은 "노래가 너무 하고 싶었다. 그런데 엄마는 가수 데뷔를 반대했다. 안 된다고 하니까 더 반항심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다. 반항심에 엄마 몰래 클럽에 가서 노래도 부르고 그랬다"고 말했다.

김수희는 "나는 딸이 미국에 있는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나이트클럽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더라. 내 자식이긴 하지만 찾아서 두들겨 패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수희는 "목이 터져라 일해서 딸이 원하는 것들을 해주고 싶었다. 내가 갖지 못했던 것들을 실현시켜주고 싶었다”며 “그런 모습을 보고 난 후에 미국에서 온 딸을 3년 동안 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