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상기·송희경 "대체복무 폐지, 과학기술발전 퇴보시킬 것"

최종수정 2016.05.18 16:22 기사입력 2016.05.18 16: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서상기 새누리당 의원과 송희경 당선자는 18일 "국방부에서 추진하는 이공계 대체복무 폐지계획은 과학기술발전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과 송 당선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공계 대체복무가 폐지되면 수천억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된 연구들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고 인력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의 인력부족은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이어 "박사과정 전문연구요원제도를 폐지한다면 이공계 기피현상이 다시 나타날 뿐 아니라 해마다 심화하는 과학기술계 인재의 국외유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국방력을 단순히 병력 숫자로 채우려는 것은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북한이 과학기술을 강조하며 국방력을 강화하는 상황에 대처하려면 우수한 과학기술 인재를 키워 최첨단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게 더 현명하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한국기계연구원장ㆍ한국산업기술인회장 등을 지냈으며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1번을 배정받아 국회에 입성한 송 당선자는 이화여대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한 이공계 출신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