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돈 "朴, 실패한 대통령 인정하면 협력…유체이탈 화법 의미없어"

최종수정 2016.04.28 15:34 기사입력 2016.04.28 15:34

댓글쓰기

이상돈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이상돈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당선인은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도움을 청하면 야권도 최대한 협력해야 하지 않느냐 생각한다"며 연정과 거국내각 문제를 거론했다.

국민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가 경제난국, 특히 대량실업을 초래하기 때문에 이 난국을 헤쳐 나갈 능력이 없다고 본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도움을 청하면 야권도 최대한 협력해야 하지 않느냐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만약 박 대통령이나 새누리당에서 '도저히 우리 힘으로는 위중한 경제상황을 헤쳐나가기 어렵다', '야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해서, 흔히 말하는 거국내각이라고 하나요?"라며 "구조조정에 관련된 경제부처, 노동부처 이런 것에 대한 야당의 참가를 요청하면, 그런 것을 연정으로 부른다면 부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자신이 실패한 대통령이라는 것을 인정해야만 한다고 본다. 그리고 권한도 내려놓을 줄 알고, 좀 솔직하게 야당에 도움을 청해야 한다고 본다"며 "그런 자세를 통해서 그야말로 이 난국을 같이 돌파하자는 자세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이 여야 3당 대표와 대화할 뜻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하느냐가 중요하다. 거기서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