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베이션, 1Q 영업익 8448억원…전년동기比 153% 증가

최종수정 2016.04.22 15:50 기사입력 2016.04.22 15:50

댓글쓰기

석유?화학?윤활유 사업 고른 호조로 시장 기대치 상회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정철길 부회장)은 22일 올해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9조 4582억원, 영업이익 844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제품 가격 하락으로 매출은 13%(1조 4097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06%(569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21.5% 하락, 영업이익은 153% 증가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양호한 정제마진, 주요화학제품 스프레드 강세, 윤활기유 마진 상승 등으로 각 사업이 고른 호조를 보여 실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석유사업은 매출 6조 6460억원, 영업이익 4905억원을 기록했다. 저유가로 인한 석유제품 가격 하락으로 매출은 줄었다. 그러나 정제마진의 강세와 유가회복에 따른 재고평가 손실 축소로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2055억원 늘었다. 국제 유가는 금년 1월에 최저치를 찍은 후 2~3월에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원료 도입선을 다변화하고 공장 운영을 최적화하는 등 수익구조를 혁신한 결과 석유사업의 경쟁력이 크게 강화됐다”며 “향후 정제마진이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간 다져놓은 기초체력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학사업은 에틸렌, 파라자일렌 등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강세로 22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분기에도 역내 에틸렌 설비 정기보수와 중국 파라자일렌 설비 가동 중단으로 화학제품 스프레드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활유 사업은 유가 하락에 따른 원가 개선으로 윤활기유 스프레드가 상승해 2011년 3분기 이후 최고인 1322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윤활유 시장이 2분기에도 윤활유 성수기 도래 등으로 안정적인 시황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석유개발사업은 유가 하락에도 카자흐스탄잠빌(Zhambyl) 광구 관련 일회성 비용 소멸로 23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분기 일일 원유 생산량은 5만 5000배럴로 전분기 대비 약 9000배럴 감소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최근의 실적 호조는 견조한 시황 외에도 선제적 투자, 글로벌 파트너링 등 사업구조 및 수익구조 혁신의 성과가 반영된 것”이라며 “신규 글로벌 파트너링과 인수합병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가겠다”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