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여수 무궁화호 탈선 '사고대책본부' 구성

최종수정 2016.04.22 14:30 기사입력 2016.04.22 14:30

댓글쓰기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국토교통부는 22일 전남 여수 율촌역 인근에서 발생한 무궁화호 탈선사고와 관련해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철도안전감독관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조사관이 현장 지원하면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정호 차관은 사고 현장으로 이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탈선 사고로 전라선 순천∼여수엑스포역 열차운행이 12시간 이상 중단될 것으로 보여 '고속철도 대형사고 위기대응 실무 매뉴얼'을 만들어 적용하고, 이날 오전 9시부로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경계'로 높였다고 밝혔다.

경계 단계부터는 코레일에 대한 국토부의 사고수습 지원이 강화된다.

이날 오전 3시 40분께 율촌역 인근에서 운행하던 무궁화호 1517호가 탈선하는 사고가 일어나 기관사 양모(53)씨가 사망하고 승객 8명이 다쳤다.
국토부와 코레일은 선로 보수공사로 열차가 평소 다니던 선로가 아닌 변경된 선로를 지나는 과정에서 탈선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탈선사고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구간의 상행선은 오후 10시께, 하행선은 내일(23일) 첫차가 출발하는 오전 5시 전에 복구될 것으로 보인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