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박' 실세 이재오, 은평을 6선 실패…강병원 당선

최종수정 2016.04.18 10:30 기사입력 2016.04.14 09:35

댓글쓰기

이재오 의원. 사진=이재오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재오 의원. 사진=이재오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4·13총선에서 서울 은평을에 도전했던 이재오 무소속 후보가(現5선)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배해 낙선했다.

강 당선인은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36.7%의 득표율을 기록, 29.5%를 득표한 친이, 비박계의 실세 이 후보를 꺾고 첫 국회의원 배지를 받게 됐다.

애초 은평을 지역은 야권 단일화의 실패로 더민주의 승리가 어렵다는 관측이 이어진 곳이었다. 총선을 닷새 앞둔 지난 8일 강 당선인이 정의당 김제남 후보와 후보 단일화에 성공했지만, 국민의당 고연호 후보는 단일화 대상에서 빠져 '반쪽 야권 단일화'에 그쳤다.

이에 새누리의 우세가 점쳐졌지만 뜻밖의 공천파동으로 결과는 판이하게 뒤바뀌었다.

이 지역은 새누리 공천관리위원회가 유재길 예비후보를 단수추천을 진행해 비박계 중진인 이 후보는 공천 배제됐고, 공천 결과에 반발한 이 후보는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한편 여권의 거목을 쓰러뜨린 강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은평을 국회의원 당선자 강병원입니다. 이번 승리는 제 승리가 아니라 위대한 #은평 민심의 승리입니다"라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서울 은평을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사진=강병원 당성인 트위터 캡처

서울 은평을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사진=강병원 당성인 트위터 캡처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