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모바일카드 발급 1000만장 돌파

최종수정 2018.09.07 21:01 기사입력 2016.04.14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한카드가 국내 카드사 최초로 모바일카드 누적 발급 장수 1000만장을 돌파했다.

14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신한 모바일카드 누적 발급은 총 1053만장(12일 기준)을 기록했다.

신한카드는 2007년 SK텔레콤, 비자코리아와 함께 유심모바일카드를 출시했으며, 2013년 4월에 모바일 앱카드를 출시했다.

모바일카드 이용액은 누적기준 2013년 3300억원에서 2014년 2조500억원, 2015년 3조8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 1분기 모바일 카드 이용액만 1조2000억원을 달해 연간 이용액이 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카드는 전체 전자상거래 이용건 중 모바일 결제가 차지하는 건수 비중이 16년 3월말 현재 62% 수준으로, 올해 말에는 70%가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전체 모바일 카드고객의 32%를 차지, 20대(28%)와 함께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앱카드와 유심모바일카드를 모두 발급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앱카드를 기반으로 이업종간의 MPA(Mobile Platform Alliance) 사업을 통해 올해 말까지 20여개 회사와 제휴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