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락앤락, 중국 브랜드파워 지수 2개 부문 1위 수성

최종수정 2018.09.10 00:17 기사입력 2016.04.14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락앤락(대표 김준일)은 2016년 중국기업브랜드연구센터(Chnbrand: China Brand Research Center)에서 발표한 '2016년 중국 브랜드파워지수(C-BPI)에서 밀폐용기와 보온병 2개 부문에서 1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14일 밝혔다.

락앤락은 중국브랜드파워지수(C-BPI)에서 밀폐용기 부문이 신설된 이래 올 해로 5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4년 연속 보온병 분야에서도 세계 유수의 기업들을 제치고 1위에 선정됨으로써 중국 내 확고한 브랜드파워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밀폐용기 부문에서 ㈜락앤락은 2위인 타파웨어(Tupperware)와 250점이 넘는(락앤락 668.6점, 타파웨어 415.6점) 격차로 1위에 선정됐으며, 보온병 분야에서는 일본 유명 브랜드 타이거를 100점 이상의(락앤락 482.7점, 타이거 370.8점) 격차로 따돌리고 보온병 분야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실제 락앤락은 중국 보온병 시장 진입 5년 만에 매출비중 25%를 넘어, 매년 20% 이상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락앤락은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플라스틱ㆍ글라스 등 밀폐용기 소재의 다변화, 차별화된 디자인의 텀블러 시리즈 출시 등 중국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의 온라인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10~20대가 주 소비층으로 급부상, 광고모델로 한류스타를 기용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ㆍ마케팅을 통해 중국 내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중국 브랜드파워지수(C-BPI)는 149개 브랜드의 연관 제품 5,800가지를 대상으로 조사가 실시됐으며, 한국 기업으로는 락앤락을 비롯한 삼성(가전 부문)과 오리온(식품 부문)이 1위를 차지했다.
손효동 락앤락 중국법인총괄 부사장은 "락앤락의 이번 수상은 세계 유수의 다국적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에서 국내 기업으로서 5년 이상 브랜드파워를 인정받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락앤락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보다 참신하고, 아이디어 넘치는 제품들로 브랜드 가치 및 한국 기업에 대한 신뢰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공업정보화부 (Ministry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산하 중국기업브랜드연구센터(China Brand Research Center)가 실시한 이번 중국 브랜드파워지수(C-BPI)는 작년 3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중국 내 33개 주요도시, 16,440명의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1:1 대면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