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임대주택 방과후 교사 등 '시니어사원' 1000명 채용

최종수정 2016.04.10 11:00 기사입력 2016.04.1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시니어사원 1000명을 채용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LH 시니어사원 채용은 2010년부터 총 1만개의 장년층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번 채용되는 시니어사원은 전국 LH 임대아파트에서 시설물 안전점검·단지 환경정비·입주민 생활지원 서비스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채용 대상은 만 55세 이상의 건강한 남녀다.
올해는 입주민 자녀의 방과 후 학습지도 서비스인 '꿈 높이 선생님' 시범사업을 위해 전직 초등 교사 출신 시니어사원도 채용할 계획이다. 이들은 6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하루 4시간씩 주5일 근무한다. 급여는 4대 보험을 포함해 월 63만원 수준이다.

LH 관계자는 "어르신들에게 활력과 자신감을 부여하는 사회참여의 장이 되고 임대아파트 입주민의 주거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LH는 청년·경력단절여성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접수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시니어클럽 등에서 실시한다. 지원자 본인이 직접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합격자는 재산세 과세액, 세대구성 형태, 참여 적극성 등을 종합 심사해 내달 20일 발표한다.
신청자격, 구비서류, 접수처 등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www.LH.or.kr) 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www.kordi.or.kr)를 참고하면 된다. LH 콜센터(1600-1004) 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콜센터(1600-9058)를 통한 전화문의도 가능하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