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사춘기 소녀 정체는?…42년차 국민배우 윤유선

최종수정 2016.04.04 00:00 기사입력 2016.04.04 00:00

댓글쓰기

복면가왕 사춘기 소녀 윤유선 / 사진=MBC 복면가왕 사춘기 소녀 윤유선 캡처

복면가왕 사춘기 소녀 윤유선 / 사진=MBC 복면가왕 사춘기 소녀 윤유선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복면가왕'에 출연한 '사춘기 소녀'의 정체는 배우 윤유선이었다.

3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가왕이 되기 위한 참가자들의 열띤 경쟁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질풍노도 사춘기 소녀'와 '보헤미안 랩소디'는 김지연의 '찬바람이 불면'을 선곡,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결과는 '사춘기 소녀'의 패배. 결국 '사춘기 소녀'는 다음 라운드를 위해 준비한 이소라의 '믿음'을 부르며 정체를 밝혔다. '사춘기 소녀'의 정체는 42년차 배우 윤유선이었다.

윤유선은 "출연하기로 결정하고 나서 '복면가왕'을 보기만 해도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윤유선은 "배우가 되고 다른 도전을 할 기회가 없었다. 이번이 새로운 꿈에 도전하는 기분이었다. 잘하는 게 아니어도 좋아하는 건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