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인문학 육성’날개 달았다

최종수정 2016.03.17 17:37 기사입력 2016.03.17 17:37

댓글쓰기

"정부 인문역량강화사업(코어사업) 선정"
"향후 3년 29억원씩 지원받아 각종 프로그램 진행"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총장 지병문)가 교육부의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CORE)’에 선정돼 기초학문 보호·육성이라는 거점국립대학교의 책무를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게 됐다.
17일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날 전국 16개 대학에 450억원을 지원하는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CORE)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선정된 대학은 전남대학교를 비롯한 지방 소재 대학 9곳과 서울대 등 수도권 7개 대학이다.

선정 대학 중 국·공립대는 전남대와 서울대, 경북대, 부경대, 전북대, 충북대 등 6개이며 나머지 10곳은 사립대이다.

교육부는 당초 25개 내외의 대학을 선정해 6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평가에서는 우수사업계획으로 평가받은 16개 대학만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대학교는 이에 따라 2016년부터 3년간 매년 29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대학의 인문학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전남대학교는 이번 사업에 △ 글로벌 지역학 △ 인문기반융합전공 △ 기초학문 심화 등 3개의 모델 별로 참여해 각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글로벌 지역학’모델에는 인문대 4개 학과(독일언어문학과, 불어불문학과, 중어중문학과, 일어일문학과)가 참여해 학생들의 해외교류를 활발하게 추진하고, 미래지향적 인문학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인재양성에 나서게 된다. 이를 위해 지역에 특화된 학과구조 및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기존 학과 관련 연구소들을 글로벌 지역학 모델에 부합되도록 재정비해 세계 각 지역의 문화와 예술, 사회, 경제 등의 종합적 연구를 추진한다.

‘인문기반 융합전공’모델의 경우 시대의 변화에 부응, 인문학의 외연을 확대하고 실용성을 강화함으로써 학생들의 취업역량과 진로의 폭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즉, 타 전공과의 긴밀한 유대와 협력을 통해 인문학적 소양과 ICT+CT, 디자인에 대한 활용능력을 갖춘 융합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기초학문 심화’모델에는 인문학의 중추적인 기초학문으로서 연구, 교육인력 양성 실적이 풍부한 국어국문학과, 사학과, 영어영문학과, 철학과 등 4개 학과가 참여한다. 이들 학과는 이 모델을 통해 인문학의 고유성을 확립하고 인문학적 상상력과 추론적 진단, 그리고 생산적 비평능력을 갖춘 창의적 학문후속세대를 양성하게 된다.

지병문 총장은 “전남대학교는 이번 코어사업을 통해 글로벌 소통능력을 갖춘 창의인재 양성, 국가와 세계에 기여하는 혁신지식 연구, 지속발전 가능한 대학 경영이 가능하게 됐다”면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시대를 주도하고 세계에 기여하는 학문공동동체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코어사업에는 수도권 17개교, 지방 29개교 등 총 46개교가 신청했으며 1단계 서면평가와 2단계 발표평가 등을 통해 16개 대학을 선정했다. 코어사업은 대학의 인문 분야 프로그램을 지원함으로써 기초학문인 인문학을 보호·육성하는 정부의 재정지원사업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