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준 "北 도발시 강화된 안보리 결의 채택될 것"

최종수정 2016.03.17 13:42 기사입력 2016.03.17 13:39

댓글쓰기

오준 주(駐)유엔 대사.

오준 주(駐)유엔 대사.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오준 주(駐)유엔 대사는 17일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유엔 안보리가 제재를 더 강화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거의 자동적으로 채택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오 대사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추가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같은 수준의 도발이 있다면 안보리에서 (트리거 조항에 의해) 자동적으로 논의가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강화될 것인지 예단할 수는 없지만 이번에 채택된 결의(2270호)도 의도했던 것보다 완화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다시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5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폭발시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