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전 시장 등 서울시 공직자 출신 금뱃지 몇 명이나 탄생할까?

최종수정 2016.03.17 16:10 기사입력 2016.03.17 11:44

댓글쓰기

오세훈 전 시장 종로 공천 확보...박병석· 정두언· 정태근 ·기동민 정무부시장, 행정고시 구청장 출신 등 대거 출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 출신 공직자들이 잇달아 금뱃지 도전에 나서 4.13 총선에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둘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시 출신 공직자로 시장은 물론 정무부시장, 구청장 출신들이 대거 출마해 몇 명이나 본선에서 승리할지 주목된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4.13총선(20대)에 나서는 후보군은 20여명에 이른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특히 새누리당 후보들이 많은 점도 눈길이 간다.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 등 2명의 대통령을 낸 ‘정치 1번지’ 서울 종로구.
새누리당은 오세훈 전 시장은 3선의 박진 전의원과 초선 출신 정인봉 전 의원과 경선을 벌여 공천권을 따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열린우리당 의장, 민주당 대표와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경제통 정세균 의원(5선)을 일찍 공천해 오 전 시장과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오 전 시장은 당선될 경우 곧 바로 새누리당 유력 대권 후보군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국민의당은 박태순 국민소통기획위원장을 공천했다.

정두언 의원

정두언 의원

또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 정무부시장 출신 정두언 의원(서울 서대문을)은 3선에 도전한다.

정 의원은 비박계지만 일찍 새누리당 서대문을 공천권을 따내 민주당내 거물 정치인이었던 김상현 전 의원 아들인 더 민주당 김영호 지역위원장과 재대결을 벌이게 됐다.

정 후보는 3선 출신인 이강래 전 의원과 여론조사를 벌여 후보가 되는 등 지역 기반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정무부시장을 지낸 정태근 전 의원(서울 성북갑)도 공천권을 따내고 재선 고지에 오르기 위해 뛰고 있다.

정 전 의원은 더민주 최고위원을 지낸 재선 출신 유승희 의원과 한판 승부를 펼쳐야 할 입장이다.

또 행정고시 출신으로는 강동구청장을 지낸 신동우 의원(서울 강동갑), 노원구청장 출신 이노근 의원(노원구갑), 서울시 마케팅담당관을 지낸 윤영석 의원(경남 양산 갑), 경남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한홍 후보(창원 마산회원)이 공천권을 받았다.

행시 출신으로 서울시 청소년 담당관을 지낸 정태욱 전 대구 행정부시장은 대구 북갑 공천을 위해 뛰고 있다.

박병석 의원

박병석 의원

정치인 출신 광진구청장 출신 정송학 후보(서울 광진 갑)과 금천구청장 출신 한인수 후보(서울 금천) 공천권을 확보, 금뱃지 사냥에 나섰다.

정송학 전 구청장은 더민주당 전혜숙 전 의원, 4선의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과 치열한 경합을 예고하고 있다.

한인수 전 구청장은 새누리당 이목희 의원, 최규엽· 이훈 후보 중 1명과 경쟁을 해야 할 것이다.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 홍보기획관을 지낸 언론인 출신 강승규 전 의원(서울 마포갑)은 공천 탈락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주목된다.

또 행정고시 출신으로 서초구청장을 지낸 박성중 예비 후보는 (서울 서초을)은 강석훈 의원,이동관 전 청와대 대변인, 정옥임 전 의원과 경선을 치르고 있다.

기동민 전 부시장

기동민 전 부시장

강남구청장을 3번 지낸 권문용 전 강남구청장은 강남을에서 김종훈 의원, 원희목 전 의원과 경선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숫자의 서울시 출신들이 뛰고 있다.

고건 서울시장 시절 정무부시장을 지낸 박병석 의원(4선)이 고향인 대전 서구갑에서 5선 도전에 나서 새누리당 이영규 예비후보, 국민의당 이강철 후보 등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또 ‘박원순 맨’ 인 기동민 전 정무부시장(서울 성북을)이 공천권을 확보하고 금뱃지을 향한 도전에 나섰다.

기동민 후보는 성북과 오랜 인연을 맺고 있지만 새누리당 이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18대 의원)과 민병웅, 최수영 등 예비후보 중 한 명은 물론 국민의당은 도천수 후보, 정의당 박창완 후보 1여 3야 구도로 선거를 치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효재 후보 사무실에는 서찬교 전 성북구청장 등이 이 후보를 돕고 있어 만만찮은 선거전이 전개될 것으로 주목된다.

또 서울 성동 갑에서 재선을 지낸 임종석 전 정무부시장은 집까지 이사하며 지역구를 은평을로 옮겨 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지역 기반이 약해 결국 공천 고지를 넘지 못하고 3선 도전이 좌절됐다.

박원순 시장 초대 비시실장을 지낸 권오중 전 정무수석은 서대문을에 첫 도전했으나 경선 후보에도 들지 못하는 수모를 겪고 다음 기회를 노려야 할 입장에 처했다.

또 관악갑 정태호 후보는 이해찬 정무부시장 시절 정책보좌관 출신으로 지난 19대 보궐선거로 출마해 새누리당 오신환 의원에게 패해 이번 설욕전이 주목된다.

국민의당은 김희철 전 의원, 이행자 전 서울시의원, 박왕규 예비후보가 뛰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