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세돌 마지막 5국, '5시간' 접전 끝 결국 패배…1승4패로 마감

최종수정 2016.03.16 00:00 기사입력 2016.03.16 00:00

댓글쓰기

이세돌-알파고 5국, 알파고 280수 불계승. 사진=연합뉴스

이세돌-알파고 5국, 알파고 280수 불계승.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와 겨룬 마지막 대국에서 아쉽게 역전패했다.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 5국에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5시간여 동안 280수까지 가는 대혈투를 벌였으나 미세한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돌을 던졌다.

만약 이세돌 9단이 끝까지 계가했다면 중국 규정에 따라 1집반 정도로 패하는 차이였던 것.

이로써 이세돌은 인간 최고수로서 알파고의 도전을 받아들인 끝에, 최종 전적 1승 4패로 대국을 마감했다.

앞서 13일 4국에서 백으로 승리한 이세돌은 "5국에서는 (불리한) 흑을 잡고 두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진 5국에서 이세돌은 초반 착실한 실리작전으로 인공지능보다 앞서 나갔지만 상변 타개 과정에서 지나치게 움츠러들면서 알파고에 추격을 허용했다. 결국 승부는 접전으로 흘렀다.

이세돌 9단은 양 소목 포석을 펼쳤고, 알파고는 양 화점으로 출발해 자연스럽게 실리와 세력의 대결이 벌어졌다.

1~4국을 통해 알파고가 집에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확인한 이세돌은 초반부터 실리에서 앞서 가겠다고 계산했다. 작전대로 이세돌은 중반 초입 우하귀 접전에서 알파고의 잔 실수를 틈타 40여 집에 이르는 큰 모양으로 유리한 형세를 취했다.

그러나 이세돌이 상변에서 지나치게 움츠러들어 유리했던 형세를 망쳤고, 타개 과정에서 79수로 우측으로 뻗지 않고 안전하게 살겠다며 안형을 만든 것이 큰 실수가 됐다.

이 한 수로 알파고가 거대한 백 모양을 형성해 단숨에 형세가 엇비슷해졌다.

이세돌은 다급하게 좌하변 백집에 뛰어들었으나 아무런 소득을 올리지 못하고 바꿔치기 손해를 보면서 패색은 짙어졌다.

이세돌은 1분 초읽기에 몰리면서도 막판까지 투혼을 발휘했으나 아쉽게도 격차를 줄이지는 못했다.

이세돌이 끝내기에서 상당히 따라붙었음에도 프로기사들은 1집반차 이상으로 판단했고 결국 이세돌은 패배를 선언했다.

5번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이세돌은 "챌린지 매치가 끝나서 아쉽고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쉽다. 다시 한 번 부족함이 드러난 경기였다. 더 발전하는 이세돌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하면서 "실력 우위는 인정 못하겠지만 집중력은 역시 사람이 이기기 어려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세돌은 알파고와 대국한 바둑판에 직접 사인해 데미스 허사비스 딥마인드 최고경영자에 전달했고, 이세돌은 감사패를 받았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