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채택 PS-LTE, 국제 재난망 표준 완료

최종수정 2016.03.13 12:00 기사입력 2016.03.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한국이 국가재난안전망 표준으로 채택한 공공안전(PS)-LTE 방식에 대한 국제 표준이 완료됐다.

13일 미래창조과학부는 재난망을 성공적으로 구축하는데 기반이 되는 재난망 국제표준화가 당초 계획한 일정대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3GPP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스웨덴에서 기술총회를 갖고 지난 2월 제주회의에서 마무리한 재난필수 기능을 구현하는 표준문서를 최종 승인했다.

3GPP(Thi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는 3세대(3G), 4G, 5G 등 이동통신 글로벌 표준화 협력 기구로 약 470여 회원사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표준이 완료된 것은 3GPP 릴리즈13(Rel.13) 규격으로 흔히 PS-LTE 방식으로 불린다.

Rel.13에는 재난망에 필수적인 미션크리티컬 푸시 투 토크(MCPTT:단말기간 통화시 지연없이 0.3초 이내에 응답하는 기능), 다이렉트 투 다이렉트(D2D:기지국을 거치지 않고 단말기간 직접 통신이 가능한 기능), 단독기지국(망 운영센터↔기지국간 단절시 기지국이 운영센터의 역할을 하는 기능), eMBMS(방송서비스 기술을 이용한 그룹통신 서비스 기능) 등이 포함돼 있다.
미래부는 "재난 필수기능의 핵심 기술표준을 일정내에 완료할 수 있었던 것은 미국, 영국 등과의 긴밀한 국제공조와 함께 미래부를 중심으로 국내 표준화 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국내 업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석영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3GPP 표준이 완료돼 재난망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재난망 시범사업에 지속적으로 기술지원 협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GPP는 앞으로 2017년 6월까지 차기 재난망 표준화(Rel.14)를 진행할 계획이다. Rel.14에는 MC비디오/MC데이터 등 재난망 응용 특화 서비스, 원격 주변음 청취, 통화 재발신 요청 등 진화한 재난망 기능들이 포함돼 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