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중국에 신형 스포티지(KX5) 출시

최종수정 2016.03.11 09:23 기사입력 2016.03.11 09:23

댓글쓰기

10일(현지시간) 중국 충칭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중국형 신형 스포티지(KX5)' 출시 행사에서 홍보모델이 차량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중국 충칭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중국형 신형 스포티지(KX5)' 출시 행사에서 홍보모델이 차량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기아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4세대 스포티지가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기아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는 10일(현지시간) 중국 충칭 엑스포센터에서 '중국형 신형 스포티지(KX5)'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기존 스포티지의 혁신적인 디자인에 1.6 터보GDI와 2.0 GDI 엔진, 신규 파워트레인, 동급 최고 안전사양이 탑재됐으며 중국에서는 'KX5'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현지 특화 사정과 소비자의 선호도가 최대한 반영돼 다양한 사양들이 적용됐다.

대기 오염 악화에 따라 오염 물질의 실내 유입 차단과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 시스템'이 장착됐다.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의 커넥티비티 플랫폼 '카라이프'를 통해 운전자가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기능도 포함됐다.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현지 특성을 반영해 국내 신형 스포티지 대비 지상고를 10mm 높여 상품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구매세 50% 인하 정책의 수혜 효과가 기대되는 중국형 신형 스포티지(KX5) 1.6터보 GDI 모델은 7단 DCT(듀얼클러치 변속기)가 기본 적용됐다. 2.0누우 GDI 모델은 6단 자동 변속기가 신규 적용됐다.
외 외에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경사로밀림방지(HAC) ▲경사로저속주행장치(DBC) 등 안전 사양이 장착됐다.

30대 고객층을 주요 타깃으로 중국 시장에서 연 평균 10만대 이상 판매한다는 목표다. 하반기에는 신형 K2를 중국 시장에 투입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견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중국형 신형 스포티지가 현지에서 도심형 SUV의 차세대 트렌드를 제시할 것"이라며 "SUV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해 중국 내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