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LG화학 오창공장, 쏘나타 하이브리드 배터리 1일 1만대 생산

최종수정 2016.03.06 11:00 기사입력 2016.03.06 11:00

댓글쓰기

세계 최대 규모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공장
스택 앤 폴딩(Stack & Folding), 안전성강화 분리막(SRS) 자체기술 적용
전세계 50만대 운행차량에 배터리 공급해
올해 전기차 배터리 분야 매출 목표는 1조 2000억원

LG화학 오창 공장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에서 직원들이 생산된 셀을 점검하고 있다.

LG화학 오창 공장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에서 직원들이 생산된 셀을 점검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충북 청주시 오창 과학산업단지에 있는 LG화학 배터리 공장. 축구장 17개를 합쳐놓은 규모인 이곳은 세계 최대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기지다. 지난 4일 찾은 오창공장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에서 하루에 쏘나타 하이브리드(HEV) 1만대 분량의 배터리 셀이 만들어지고 있었다. 연간으로 따지면 5000만셀이 생산되는 것으로, 이는 2009년 가동 당시 생산 규모(연간 850만셀) 6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고용 인원도 210명에서 1420명으로 7배 증가했으며, 협력회사 역시 26개에서 80여개사를 발굴해 3배 이상 늘었다.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 것이다. 이곳에서 만들어진 배터리는 GM(제너럴모터스), 르노, 현대·기아차, 아우디, 볼보 등 세계적인 자동차회사 20여곳이 만드는 전기차 수백만대에 들어가게 된다.

LG화학의 핵심 배터리 기술은 '스택 앤 폴딩(Stack & Folding)'이다. 스택 앤 폴딩 방식은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분리막, 음극재를 층층이 쌓아 접은 뒤 전해질을 넣는 기술이다. 경쟁사가 양극재와 음극재를 코일 형태로 말아 만든 것보다 내구성이 뛰어나고 공간 활용도가 높다. 배터리 내 분리막의 표면을 세라믹 코팅 처리해 성능을 높인 것도 LG화학만이 가진 기술이다.

'전극공정'에서 배터리에 쓰일 양극, 음극을 만들어, '조립공정'으로 넘어가 전극과 분리막을 쌓아 알루미늄 시트로 포장된 셀들은 '활성화 공정'에서 충·방전돼 자동차 배터리로 탄생한다. LG화학은 차량 디자인에 맞춰 적용하기 쉽고 폭발 위험이 없는 '파우치 타입'으로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이중재 LG화학 자동차전지 생산센터장 상무는 "LG화학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 중 유일한 화학기반의 회사로 자체적으로 소재를 생산해 원가 경쟁력도 갖췄다"며 "LG화학의 배터리를 탑재해 전 세계에서 운행 중인 친환경차량이 50만대를 넘어섰지만, 단 한번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아 품질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올해 전기차 배터리 분야 매출 목표를 1조 2000억원으로 잡았다. 배터리 사업 초기 약 600억원 보다 20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2012년 미국 홀랜드, 지난해 중국 남경 등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지어 '글로벌 3각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LG화학은 고성능 순수 전기차(320km 주행 가능한 전기차) 기준 연간 18만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기준 65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생산능력을 확보하며, 글로벌 전기차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B3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지난해 6조4000원에서 2020년 18조8000원으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