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업첨단화 등 7개 농정분야 R&D에 4142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6.02.28 11:00 기사입력 2016.02.2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가 농업 첨단산업화, 고부가가치 식품 개발 등 7대 농정분야 연구개발(R&D)에 지난해보다 8.2% 늘어난 4142억원을 투입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올해 농식품분야 R&D 투자계획을 담은 '2016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시행계획에는 농식품부(2184억원), 농촌진흥청(6308억원), 산림청(1040억원) 3개 기관의 총 9532억원의 연구개발사업에 대한 투자 방향과 전략을 담았다.

우선, 7대 농정 분야에 4142억원을 투자해 농산업 경쟁력강화와 농업과학기술 육성을 지원한다. 7대 농정 분야는 농업의 첨단산업화, 고부가가치 식품개발, 시장개방 대응, 농생명자원 가치제고, 기후변화 대응, 현장문제해결, 농촌가치제고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스마트팜 기자재 국산화, 농업의 경쟁력제고를 위한 밭농업기계화, 고효율 농자재 개발 등 첨단산업화 분야에 전년대비 27.0% 늘어난 425억원을 지원한다. 우리 식품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기능성 선호, 1인가구 증가 등 국민의 수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 34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자유무역협정(FTA) 확대 등 시장 개방 가속화에 따라 우리 농산물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고, 수출지향 농업으로 체질 개선을 위해 수출전략 상품개발, 유통·검역기술 개발에 950억원을 배정했다. 동·식물, 곤충 등 농생명자원을 활용한 신소득창출과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를 지원할 BT 융복합 R&D에 1124억원을 쏟기로 했다.

기후변화 영향평가, 재배적지 이동, 기상재해, 외래 병해충 유입 등 전(全)주기에 걸친 신속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R&D 투자에도 280억원을 잡았다. 시설원예 에너지절감, 가축질병 신속대응, 가축분뇨 악취 문제 해결, 수출활성화, 농산물 안전생산·유통 등 현장문제 해결을 위한 R&D 예산은 728억원으로, 전년대비 13.1% 늘렸다.

농촌 삶의 질을 개선하고 6차산업 활성화, 농촌관광 자원 발굴, 농촌경관 개선 등 지속가능하고 부가가치를 높이는데 기여 할 수 있는 R&D 투자에는 288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권역별 특화센터를 활용해 벤처 창업·보육을 지원하고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구축, 시제품 판매관 설치 등 기술기반 창업생태계 활성화도 추진한다. 스마트팜, 밭농업기계 분야 등에 출연연구원 등과의 협업연구도 강화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다보스포럼에서는 기술간 융복합을 통해 모든 산업이 창조적으로 재탄생하게 되는 제4차 산업혁명을 제시했으며, 이를 농식품 분야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R&D를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올해부터 본격 추진 예정인 첨단 융복합 연구의 개방형 프로젝트 등에 농업 외부 전문가그룹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