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재무장관 "中, 대대적 위안화 통화절하 계획 없음을 명확히 하라"

최종수정 2016.02.25 16:50 기사입력 2016.02.25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잭 루 미국 재무장관은 "중국은 앞으로 (위안화의) 대대적인 가치절하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 재무장관은 26∼27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상하이에 도착해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루 재무장관은 중국의 위안화 정책과 관련, "확고한 페그제는 아니다"라며 "지난 1∼2년간 중국은 달러화와 교역상대국 통화바스켓 사이에서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배회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달러화와 통화바스켓이 반대방향으로 움직이면 중국 통화당국은 둘 사이에 개략적으로 균형을 잡기 위한 결정을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통화당국이 작년 8월과 올해초에 취한 조치는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해석되면서 과도한 파장을 낳았다고 덧붙였다.

또 주요 경제대국의 통화당국은 항상 무엇을 하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무엇을 의도하는지 밝히지 않으면 오해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루 재무장관은 지난 8월과 올해 초 중국 통화당국의 조치를 이해했느냐는 질문에는 "정기적으로 중국 통화 당국과 소통하는데 전화로 들은 것과 언론 등에서 해석된 게 서로 달라서 공개적으로 소통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통화당국의 조치에 어떤 의도가 있는지 확신할 수 없지만, 불공정한 이익을 위해 (시장에) 개입한다는 신호가 나타날 경우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이런 경우 사태를 개선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