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갑작스런 '개성공단 철수'에 입주 업체 '당황' … 정부지원은?

최종수정 2018.09.10 20:03 기사입력 2016.02.11 08:08

댓글쓰기

개성공단 중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부의 개성공단 철수 방침이 전해진 가운데 입주 업체들의 피해가 불가피해졌다.

입주 업체들은 피해를 최소화할 시간적 여유도 없는 갑작스러운 통보라고 주장하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통보는 부당하다면서 재고를 요청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124개 입주 기업, 수천개의 거래 협력 업체, 남측 북측의 5만4~5천명의 근로자들 밥줄만 끊어놓는 온당치 않은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입주 기업들은 2013년 가동 중단 당시 1조원 넘게 피해를 봤으며 거래처의 신뢰도 하락 등 유·무형의 손실이 크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수천억원의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부는 입주기업에 대해 경협 보험금 지급과 세금 납부 유예 등의 지원과 함께, 개성공단을 대체할 새로운 공단 부지를 마련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기업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해당 기업의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황을 유예하고 만기 연장해 줄 계획이라 밝혔다.

또한 산업은행 등의 5개 정책금융기관은 '개성공단기업 특별지원반'을 구성해 지원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