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속도로 양방향 모두 정체 시작…"오후 4~5시 절정"

최종수정 2016.02.08 09:08 기사입력 2016.02.08 09:08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연휴 셋째 날이자 설날 당일인 8일 오전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는 귀성 차량과 일찍 서울로 올라오려는 귀경행렬로 양방향 모두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서울에서 승용차로 출발하면 요금소 사이 기준으로 부산까지 4시간4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울산 6시간1분, 대구 5시간1분, 목포 4시간, 광주 3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대전 1시간50분 등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귀경길 고속도로도 정체 구간이 서서히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7시30분을 기준으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간 차량은 6만대고, 자정까지 39만대가 더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3만대이며 자정까지 42만대가 더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사 관계자는 "귀성 방향은 이미 정체가 시작됐고 오후 4∼5시께 절정에 달했다가 밤 10∼11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로 올라오는 방향은 오전 9∼10시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4∼5시께 극도로 밀릴 것으로 예상되고, 이 정체는 9일 새벽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속도로 교통상황과 고속도로 실시간 교통정보는 한국도로에서 제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고속도로교통정보',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콜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