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설 오후부터 전국 눈이나 비…"귀경길 운전 조심하세요"

최종수정 2016.02.08 09:18 기사입력 2016.02.08 09:18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설 당일인 8일 오후부터 전국에 눈 또는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서울 경기 지방과 강원 영서 지방이 대체로 흐리다 낮부터 밤사이 눈이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충북 북부 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 지방에도 밤 한때 눈이나 비(강수확률 60~70%)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는 대체로 흐리고 비 또는 눈(강수확률 60%)이 오다가 아침에 점차 그칠 것이라 예상했다.

눈과 비의 양은 많지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자정까지 경기북부와 강원영서, 제주산간에는 1~5㎝의 눈이 예상되며 서울과 경기남부,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의 예상 적설량은 1㎝의 내외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는 5㎜ 미만으로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한반도가 계속해서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고 중부 지방이 북한 지방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으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아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에서 0도, 낮 최고기운은 4도에서 10도로 7일보다 높을 것이라 전망했다.

기상청은 "현재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많은 눈이 내려 쌓여 있는 가운데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다"며 "귀경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