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멀티플레이어 조원희, 6년 만에 수원 삼성 복귀

최종수정 2016.01.29 15:20 기사입력 2016.01.29 15:20

댓글쓰기

수원으로 이적한 조원희, 사진=수원 구단 제공

수원으로 이적한 조원희, 사진=수원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수원 삼성이 2010년 주장을 역임한 바 있는 멀티플레이어 조원희를 영입했다. 수원과 서울 이랜드FC는 29일 조원희의 이적에 합의했다.

우측면 수비와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 가능한 조원희의 영입은 오범석 선수의 중국 이적으로 공백이 생긴 수원의 측면 수비와 미드필드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05~2008년 그리고 2010년 등 총 다섯 시즌 동안 수원에서 활약한 바 있는 조원희 선수는 2005년에는 우측 측면수비수로, 2008년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K리그 베스트 11에 뽑힌 바 있으며 작년에는 서울 이랜드에서 K리그 챌린지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K리그를 대표하는 베테랑 멀티플레이어로 활약해 왔다.

조원희 선수는 복귀 소감에서 “먼 길을 돌아왔지만 6년 만에 다시 수원 유니폼을 입게 되어 너무 기쁘다. 그 동안 여러 곳을 거치면서 쌓았던 경험을 최대한 살려 고참으로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는 소감을 밝혔다.

조원희는 메디컬 테스트를 마치는 대로 스페인으로 출발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