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눈물… “힘들어야 하는데 왜 행복하지?

최종수정 2016.01.29 07:50 기사입력 2016.01.29 07:50

댓글쓰기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캡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큰 아들과 대화를 나누다 눈물을 흘렸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은 큰 아들 최유성과 최민수에 대한 진심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강주은이 최민수의 유년시절 대해 이야기하자 최유성은 “아빠의 인생에서 엄마를 만난 건 정말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그런데 아빠(최민수)는 내가 원하고 꿈꾸던 결혼 상대는 아니었다”며 “아빠가 힘들게 지나온 것을 엄마한테 나눠줬다. 결혼 초기에는 힘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너무 좋다. 그런데 화가 날 때가 있다”며 “내가 왜 행복하지? 사실 힘들어야 하는데… 엄마는 아빠를 보면 거울을 보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강주은의 말을 듣던 최유성은 눈물을 흘렸고 강주은 역시 눈물을 보였다.

또한 강주은은 “평생 난 아빠 같은 사람과 결혼하는 걸 원하지는 않았다”며 “그런데 너무 나랑 잘 맞는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유성은 “두 분을 정말 존경한다”며 “그래서 내가 엄마 같은 사람이랑 결혼한다고 하는 거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