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가 뭐길래’ 조혜련 무시하는 아들 우주에 친구까지 ‘민망’

최종수정 2016.01.08 08:21 기사입력 2016.01.08 08:21

댓글쓰기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캡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엄마가 뭐길래’ 개그우먼 조혜련의 아들 우주 군이 친구 앞에서 엄마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

7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우주가 늦은 시간, 집에서 친구와 함께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잠이 깬 조혜련은 우주에게 “(게임) 소리 좀 줄이라”고 말했으나 우주는 대답조차 하지 않았고, 옆에 있던 친구는 민망해 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날 우주는 식사 중에도 조혜련의 말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 조혜련이 “밥 좀 깨끗하게 먹지 그랬냐”고 말하자 대답을 하지 않은 것이다. 결국 친구가 대답 좀 하라고 하고 나서야 우주는 “그렇게 먹었다”며 심드렁하게 대답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