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방송이니까 최민수 대접받는 거예요”

최종수정 2016.01.22 10:55 기사입력 2016.01.22 10:55

댓글쓰기

강주은, 최민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캡처

강주은, 최민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민수·강주은 부부가 방송과 현실은 다르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엄마가 뭐길래'에는 배우 최민수와 아내 강주은, 아들 유성·유진이 가족사진 촬영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후배인 포토그래퍼를 찾아간 최민수는 "아침에 아내가 김치 볶음밥을 해 줘서 한 입 떠 넣었는데 염전이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강주은이 "하지 말라"며 경고하자 포토그래퍼는 "사실은 방송에 좀 완화돼서 나가는 거죠?"라고 물었다.

강주은은 "네. 그래서 유성이 아빠(최민수)는 처음으로 집에서 대접 받는 거예요"라고 답했고, 최민수는 " 방송할 때가 편하다니까. 욕도 안 먹고"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