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시장에 돌직구 김부선, 총각 행세한 정치인과의 잠자리 고백

최종수정 2016.01.27 17:18 기사입력 2016.01.27 17:18

댓글쓰기

JTBC '엄마가 보고있다' 방송 캡처

JTBC '엄마가 보고있다'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성남시장을 공개적으로 저격해 화제인 가운데 그녀의 과거 섹스 스캔들 폭로 사실이 화제다.

과거 김부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07년 변호사 출신의 한 정치인과 데이트를 즐겼고 잠자리를 함게했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총각이라는데 그 인생 스토리가 참 짠하더라. 인천 앞바다에서 연인들처럼 사진 찍고 내 가방을 메주는 등 그러면서 데이트를 했다. 며칠 안 가서 같이 잤다. 정말 오랜 세월 혼자 외롭게 보냈다. 그렇게 나한테 적극적인 남자는 없었다"라며 "행복했었다. 다 지난 일이지만 그땐 여자로서 고마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부선은 "다음날 아침에 내가 해주는 밥이라도 먹고 가는 게 내 시나리오인데 바로 옷을 주섬주섬 입더라. 농담처럼 '여우 같은 처자와 토끼 같은 자식 있는 거 아니에요?'했는데 답이 없었다. 유부남이었던 것"이라며 "그 남자로부터 정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은 것으로 관계가 마무리되는 듯했지만 그가 지난 지방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고 전했다.

김부선은 또 "그래서 말하지 않고선 억울해 견딜 수 없을 것 같아 지금 말한 것"이라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1월 27일 오전 김부선은 페이스북에 이재명 시장의 트위터 글을 캡처해 올리면서 “뭐하는 짓이냐”며 “이재명씨 자중자애하시라. 하늘이 다 알고 있다”고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