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집권세력이 가장 바라는 것은 야권의 분열"

최종수정 2016.01.17 15:00 기사입력 2016.01.17 15:00

댓글쓰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당내 단합을 강조하며 "집권세력이 가장 바라는 것은 야권의 분열이다. 우리 당과 호남을 이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개최된 '더불어 콘퍼런스' 행사에서 "우리는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고 정권교체를 해내야 한다. 그러려면 우리가 단결하고 더더욱 더 단단해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더불어 성장하고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지 않는다면 아무리 경제가 성장해도 민생은 갈수록 어려워질 뿐"이라며 "경제민주화가 답이다. 우리 당만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더민주당의 온라인 입당 당원이 10만명을 돌파했다며 "여러분이 민주주의와 국민의 삶을 지키는 10만 양병이 돼달라"며 "20만, 40만으로 온라인 당원을 배가해 당의 당원 구조를 바닥에서부터 바꿔 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표는 10명의 영입인재를 일일이 거명한 뒤 "앞으로도 인재영입은 계속된다"며 "당 내부의 훌륭한 인재들과 새롭게 유입된 분들이 함께 손잡고 우리 당을 새롭게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