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에서 흡연 단속

최종수정 2016.01.17 10:20 기사입력 2016.01.17 10:20

댓글쓰기

각 자치구 과태료 5만~10만원 부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오는 4월부터 서울의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 주변과 세종대로에서 흡연하다 적발되면 과태료를 내야 한다.

서울시는 17일 서울 지하철역 외부 출입구로부터 반경 10m 이내와 광화문부터 서울역까지 세종대로를 4월부터 금연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시의회에서 개정된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에 따른 것이다.

과태료 금액은 자치구별로 차이가 있어 서초구와 노원구, 구로구는 5만원이고 그 밖의 지역과 서울시 단속 지역은 10만원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흡연 단속과 과태료 부과 권한이 각 자치구에 있지만 과태료 금액이 10만원으로 통일되도록 권하고 있다"면서 "관악과 강서는 지난해 10만원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서울 지역 각 자치구들도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있다. 동작구는 올해부터 노량진역, 사당역, 이수역 등 지하철역 주변 21곳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했고 종로구는 창신어린이공원, 당고개어린이공원 등 4개 도시공원에서 흡연을 단속한다.

도봉구도 학생들이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학교 출입문으로부터 직선거리 50m 이내 지역을 금연구역으로 정했다.

강서구는 4월부터 마을버스정류소와 유치원, 어린이집 주변에서 흡연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마을버스정류소는 승차대 좌우 끝으로부터 10m 이내 도로, 유치원은 출입구로부터 50m, 어린이집은 출입구로부터 10m 이내다.

한편 지난해 서울시가 서울광장·광화문광장·청계광장과 버스중앙차로 정류소, 공원 등에서 흡연 단속한 실적은 808건으로, 2014년 464건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버스중앙차로 정류소가 628건이고 서울광장이 165건이다.

각 자치구의 흡연 단속 건수는 약 3만9400건으로 PC방과 음식점 등 실내가 1만8000여건, 공원과 대로변 등 실외가 2만1000여건 등이다. 서초구의 단속 건수가 1만4600여건으로 가장 많았고 노원구와 영등포구가 각각 4000여건, 송파구 2700여건, 강남구와 강동구가 각각 1900여건이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