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법원, '땅콩 회항' 박창진 사무장 소송도 각하

최종수정 2016.01.15 12:38 기사입력 2016.01.15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법원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해 박창진 사무장이 낸 소송을 각하했다.

미국 뉴욕주 퀸스카운티 법원은 지난해 7월 박 사무장이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을 지난 12일 각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같은 법원의 로버트 엘 나먼 판사는 땅콩 회항 사건에서 마카다미아 넛을 서비스했던 승무원 김도희 씨가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을 먼저 각하한 바 있다.

당시 재판부는 "땅콩회항 사건 당사자와 증인, 증거가 모두 한국에 있고 증인들이 소환권 밖에 있기 때문에 '불편한 법정의 원칙'을 근거로 재판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 사건을 맡은 로버트 맥도널드 판사의 결정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비슷한 이유인 것으로 추정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