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새해 첫 증시 '폭락'…거래 완전 중단

최종수정 2016.01.04 14:50 기사입력 2016.01.04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중국 증시가 새해 첫날부터 미끄러지면서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된데 이어, 거래가 완전 중단됐다.

4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중국 CSI300지수의 낙폭은 7%에 도달하면서 남은 거래시간 동안 주식거래가 모두 중단됐다.

CSI300지수는 이날 오후 2시13분 CSI300 지수가 장중 5.05% 하락하면서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됐다.

서킷브레이커 발동으로 CSI300지수 종목은 현지시간 15분간 주식 및 옵션 지수선물 매매가 중단됐다. 중국 증시는 재개장했지만 7% 이하로 폭락하면서 이날 거래가 완전 마감됐다.

중국의 서킷 브레이커 제도는 주식시장의 과도한 변동성을 억제하기 위해 올해 1월 1일부터 도입됐다. 대형주 중심의 상하이선전300지수(CSI300)가 전 거래일 종가대비 ±5% 이상의 변동성을 보이면 주식 거래는 15분간 이뤄지지 않는다.
또 장 마감 15분 전인 오후 2시45분 이후 5% 이상 급등락하는 경우나 7% 이상 급변할 경우에는 마감 시간까지 거래가 완전히 중단된다.

상하이종합지수는 같은 시각 4.96% 하락한 3,363.52를 기록했으며 이후 거래는 중단됐다.

이날 중국증시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의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면서 급락했다. 또 중동발 유가 불안이 확산되면서 투자 심리가 크게 약해졌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