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사위의 여자’ 서하준 “양진성에 뺨 20번 맞아…”

최종수정 2015.12.29 15:46 기사입력 2015.12.29 15:46

댓글쓰기

서하준(왼쪽)과 양진성(오른쪽).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서하준(왼쪽)과 양진성(오른쪽).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서하준이 ‘내 사위의 여자’를 촬영하며 배우 양진성에게 뺨을 스무 번 이상 맞았다고 털어놨다.

29일 SBS 새 일일드라마 ‘내 사위의 여자’의 제작발표회가 열려 배우 양진성, 서하준, 장승조, 이재은, 박순천이 참석했다.

양진성은 하이라이트를 통해 공개된 장면을 언급하며 “누군가의 뺨을 때려본 적이 없는데 때리는 신이 있다”며 “(안길호 감독이) 리얼리티를 중시해서 맵게 때릴 때까지 오케이를 안 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서하준의 뺨을 스무 번 이상 때렸다”며 “지금도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해져 땀이 난다”고 말해 촬영 당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한 “나는 정말 세게 때렸는데 카메라로 보기에는 그렇지가 않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서하준은 “열 대가 넘어가니까 사적인 감정이 생겼다”며 “연기인지 내가 잘못한 것이 있는지 되새기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때리고 NG나고 스무 번쯤 반복됐다”며 “제정신으로 현장을 나올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내년 1월4일에 첫 방송되는 ‘내 사위의 여자’는 아들같이 여긴 사위를 우여곡절 끝에 장가보낸 장모와 그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된 여자의 운명을 그린 드라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